실시간 인기검색어
1 온생화폐
2 합격 2
3 개업 3
4 생일 2
5 결혼
6 편지 4
7 진급 6
8 모임 4
9 온생도메인 11
10 안부 3
0
커뮤니티
시(詩)가 되는 꿈 JGH Home - 커뮤니티 - 시(詩)가 되는 꿈
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추천
Never-ending / 정   규   호 2024-06-10 11:05:17
작성자   詩가되는꿈 정보없음 조회  142   |   추천  29


Never-ending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/ 정   규   호

네가 보이면 
길몽 일지라도

 

만나지 못 할 사랑은 
하룻밤의 꿈일 뿐이다.

 

다만 살아있는 동안은
오늘 하루로 
끝날 꿈이 아닌게
분명해서 힘들지만 

 

아무리 그리움이라 해도
꿈에서는 사양한다.

 

나는 지금 식은 사랑과

 

Never-ending 
결코 끝날 것 같지 않는

 

불면의 그리움 사이에 
우두커니 앉이있다.

 



poem.ion.kr 

 

정규호(전 동두천시 보건소장) 온라인 시집

온라인생 2024-06-10 11:08:30
"나는 지금 식은
불면의 밤 사이에서
식은 땀을 흘리고 있다."

그리움의 극치에 대한 표현으로
의 두려움이 느껴집니다.
106.101.***.133 2024-06-10 13:22:17
표현이 항상 너무 요! 시적표현감동입니다!!!!
요석공 2024-06-10 17:25:45
길몽이며 악몽일만큼 그리움을 간직하고 사는 한 추억은 아름다운 기업입니다 멋진 표현입니다~
1.219.***.147 2024-06-11 13:29:41
불멸의 베토벤 교향곡 한 편을 듣고난 감동이 밀려온다.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그리움~
211.115.***.201 2024-06-12 10:10:57
규호시인님 그래 이란 항상 그리움으로남게 마련이지. 좋은시야.
감정표현이모티콘
   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.
    도배방지키  16125649  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.
추천 소스보기 
목록
금은동화/추천으로 글쓴이에게 마음 전하기
1,000Point 500Point 100Point
상품구매/경조사비
(온생화폐 로고 클릭)
자유구매
경조사/선물비
적립현황
(총액: 100 온)
100 온
- 이전글 : 사랑은 봄보다 눈 부시다  /  정  규  호 2024-05-29 17:45:17